Libra 이슈&뉴스

부산시 “블록체인 특구, 개방형(퍼블릭)으로 갈 수 있다"

인동 0 265
"부산시는 당장에는 개방형(퍼블릭) 블록체인 시스템으로 가는 걸 부정적으로 본다. 그러나 특구 향후 방향성은 개방형 블록체인 체계를 점차 밟아나갈 수 있다고 판단한다."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은 7일 강남 해시드라운지에서 진행된 ‘정부·기업·국민이 함께하는 블록체인 즉문즉답 토크쇼’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가 사기 및 투기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시장 신뢰가 쌓이면 당국서 규제를 점진적으로 풀어줄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산시는 당장에는 개방형(퍼블릭) 블록체인 시스템으로 가는 걸 부정적으로 본다. 그러나 특구 향후 방향성은 개방형 블록체인 체계를 점차 밟아나갈 수 있다고 판단한다."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은 7일 강남 해시드라운지에서 진행된 ‘정부·기업·국민이 함께하는 블록체인 즉문즉답 토크쇼’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가 사기 및 투기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시장 신뢰가 쌓이면 당국서 규제를 점진적으로 풀어줄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산시는 규제자유특구 운영 초기, 물류와 관광, 공공안전 등 전통 산업군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는데 주력한다. 향후 정부가 규제를 마련하면 암호화폐를 활용한 다양한 미래산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유재수 경제부시장은 블록체인 특구에 대해 "부산은 블록체인 특구지, 암호화폐 특구가 아니다"라며 "현재로선 개방형(퍼블릭) 블록체인 시스템에 대해선 부정적으로 보는 셈이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향후에는 개방형 블록체인 기반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유 경제부시장은 "블록체인 향후 방향성은 개방형으로 가도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퍼블릭 블록체인이라고도 알려진 개방형 블록체인에선 정부가 꺼려하는 암호화폐가 필수다. 노드 유지를 위해선 보상으로 따라오는 매개가 필수적이기 때문에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인 셈이다.

그는 페이스북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를 예로 들었다. 유 경제부시장은 "리브라도 처음부터 공개형 블록체인으로 시작하지 않았다"며 "암호화폐가 꼭 투기에 활용되는 것이 아니라는 시장 신뢰가 형성되면 규제당국서도 점진적으로 규제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같은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특구가 자연스럽게 공개형 블록체인으로 넘어가도록 체계적인 과정을 밟아나간다면 부산시는 디지털 경제 확장에 선도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 http://it.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07/2019080702186.html

0 Comments
NaverBand Twitter kakao Discord